THE SERVE GROUP OF HOLY SPIRIT
봉사회소개 | 새기운 | 성령세미나 | Jesus Is Alive(JIA) | 자유게시판 | 갤러리 | 자료실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찬양과 예배 | 변혁의 시대와 성령운동 | 유교적 전통제사 | 기독교적 관점에서 본 기(氣) | 뉴에이지(new age) 운동


▶▶▶ 유교의 제사에 대해서 ◀◀◀ - 안애단 신부(성령봉사회 지도사제)



공자님은 죽은 다음의 세계에 대해서 알지 못한다는 불가지론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부모님이 사랑해 주신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며 기리기 위해서 제사를 드리는 것이 본래적인 유교의 제사정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사상이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미신의 사상과 합해져서 조상 숭배의 신앙으로 바뀌어지면서 조상의 귀신이 길흉화복을 좌우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고 제사의 대상이 되었다.

조상께 드리는 제사가 우상숭배와 혼동 될까봐 교회에서는 제사에 대해서 경계하면서 절을 하지 못하게 한 것이다.

기독교 신앙에서 살아계신 부모님이든지 돌아가신 부모님이든지 기억하고 존경하는 것은 당연한 도리이며 따라서 제사(별세미사)를 드리는 것은 신자의 예의이기도 하다.

그러나 비신자의 제사가 별세한 사람의 혼령이 예배의 대상이 되는 것인 반면 , 기독교 신자들의 제사는 산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하나님께서 예배의 대상이 되는 것이며, 그 하나님께 별세한 사람을 위하여 중보의 기도를 드리는 것이 별세자를 위한 기도가 된다.

그러므로 신자들이 별세 미사를 드림으로 별세하신 영혼과 주 안에서 상통하는 것은 신자의 특권이라고 할 수 있다.





▶▶▶ 유교적 제사의식, 성경적인가? ◀◀◀ - 임 진 환



지난 설을 지낸 주일날의 일이다. 주일미사를 드리고 교육관에서 애찬을 나누며 몇몇 교우들이 환담을 하는 중에 설날 차례 이야기가 자연스레 화제가 되었다.

대화의 중심이 격식을 갖춘 차례상으로 모아졌는데 어떤 이는 단호하게 무슨 상을 차려놓고 기도를 드리냐고 흥분하고 어떤 교우는 천주교에서는 이번 설날에 성당 제단 앞에 제사상을 차려놓고 미사를 드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문화양식이 가미된 것인데 무엇이 문제될 게 있느냐고 항변하기도 했다.



이러한 대화를 나누면서 나는 문득 어렸을 적 고향의 할머니들이 나누시던 이야기가 떠올랐다. 나의 고향에서는 멧밥이라고도 하는 제사상 위에 올릴 밥을 지은 후에 솥뚜껑을 열어보면 밥 위에 말발굽 자국 또는 괴이한 문양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것은 조상귀신이 다녀간 흔적이라며 우리가 제사를 드릴 때 조상귀신이 제사상 머리에 앉아있으니 온 정성을 다 바쳐 제사상에 올릴 음식을 준비하여야 한다는 이야기였다.



믿지 않는 이들이 제사상을 차려놓고 차례를 지내는 의미는 무엇인가? 물론 돌아가신 조상의 은덕을 기리며 그분들의 영혼을 위해서라고 하지만 그 뒤에 숨겨진 우리들의 마음은 어쩌면 조상귀신을 잘 모셔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더욱 클지 모른다. 또한 제사상을 차리면서 홍동백서니, 과일이나 떡은 어느 위치에 놓아야 한다느니, 숟가락과 젓가락은 반대로 놓아야 한다며 격식을 갖추어 제사상을 준비하였던 것은 조상귀신들이 제사상에 내려와서 그 음식을 먹고 간다는 생각에서다.



따라서 교회 안에서나 가정에서 별세미사 중에 제사상을 차려놓고 미사를 드린다면 이미 하늘나라에서 복락을 누리고 있는 조상의 영혼을 하느님께 의탁하는 예식이 아니라 다시 그 영혼들을 세속으로 불러내어 풍성하게 차려놓은 제사음식을 배불리 먹도록 하자는 것과 다를게 무엇인가.



물론 제사상에 ○○○ 신위라는 지방을 쓰지 않으면 된다라는 항변이 있을런지 모른다. 단지 조상의 미덕을 기리며 섬기는 입장에서 형식을 갖추는 것이라 항변할지 모른다. 아니면 요즘 일부에서 우리것 찾기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는데 제사상을 차리는 것도 민족문화의 뿌리찾기 운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할지 모른다. 과연 이 제사문화가 진정으로 우리의 긍지와 자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미래의 민족정신으로 이끌어갈 만한 건전한 문화찾기 운동이랄 수 있을까. 또한 교회에서 조차 이러한 세속적인 문화와 타협하는 것이 보다 진보적인 기독교문화인 것 처럼 생각될 수 있을까.



제사문제로 인하여 교회에 입참하지 못하는 영혼들을 구하기 위하여 단지 형식적인 차례상을 차리도록 하는 것이 무슨 문제가 있느냐고 물을지 모른다. 형식적인 것에 치우치기 보다는 한 영혼을 구원하는 것이 교회가 보다 폭넓게 행하여야 할 전도사명이라고 주장할른지도 모른다. 그러나 극도로 영악한 사단은 이러한 것들을 통해서 우리의 온전한 믿음생활을 교묘히 방해하고 말 것이며 우리의 영을 혼탁하게 만들고 말 것이다.



우리는 여호수아 군대가 예리고성을 함락한 후에 행한 행동을 잘 알고 있다. 여호수아 7:1에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소건 양이건 나귀건 모조리 칼로 쳐 없애 버렸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것은 여호수아 군대가 야만적이고 포악해서가 아니고 하느님의 것이 아닌 이방의 것은 취하지도 말며 싹도 남기지 말라는 하느님의 명령을 따른 것이었다. 이렇듯 하느님께서는 아무리 작고 하찮은 것도 하느님 안에 속하지 않은 것은 용납하지 않으셨던 것이다. 따라서 제사상의 음식을 차리는 문제가 하느님께서 용납하는 것인지는 다시한번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고린도후서 6:14 하반절에서 사도 바울로도 “정의와 불의가 어떻게 짝이 될 수 있으며 빛이 어떻게 어둠과 사귈 수 있습니까?” 라고 반문하고 있지 않은가. 물론 우리의 아름다운 문화전통은 계속되어져야 한다. 하지만 전통으로 내려오고 있는 우리의 제사문화가 과연 성경의 가르침에 입각한 제사문화인가를 다시한번 생각해보고 그렇지 아니하다면 우리 그리스도인은 단호히 배격하여야 한다. 한국사회에 기독교가 전파되면서 나타난 주된 현상 중의 하나가 미신타파라 할 수 있다. 그리스도교가 전파되는 곳에는 반드시 새로운 문화가 창조되어 왔고 이것은 그리스도교가 마땅히 감당해야 할 문화창조자로서의 사역이기도 하다.



처음 우리나라 선교사들이 기독교를 전파할 때 제사문제 등 옛부터 내려왔던 반기독교적인 문화와 타협하였더라면 배척이나 순교당하지 아니하고 보다 쉽게 전도할 수 있었음에도 미신적인 요소가 가미된 제사문제 등을 단호히 배격하였던 것은 단지 그들이 우리나라의 고유 전통문화를 몰랐기 때문이라고만 할 수 있겠는가.



몇해전 최고의 지성이라 일컫는 대학에서 장승을 세웠다가 잘린 일이라든지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집권당이 전국 12만명의 점쟁이와 무속인들의 단체인 대한경신연합회의 조직과 세력을 이용할 목적으로 ‘경신회’라는 점쟁이들의 모임을 만들었다는 소식과 지방의 모 대학에서는 역학과 단학 그리고 풍수지리의 3개학과에 석사과정 80여명을 선발하는‘도교대학원’을 신설키로 하고 중국철학사, 도교사와 음양오행론, 역학, 무속학 등을 가르치고 점술, 사주보기와 관상, 수상, 기수련 등의 실습도 행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접하면서 교회 안에 제사상을 차리는 문화의 도입에 대한 우려는 기우만은 아니라는 생각이든다.



Copyright(c) The Serve Group of Holy Spirit. All rights reserved.
lms_ms@hanmail.net / 010-5298-3529